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칼럼/투고2012.12.13 09:30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농식품을 공급하기 위하여, 지난 2006년부터 '생산, 수확 후 관리 및 유통의 각 단계에서 농약, 중금속, 유해생물 등의 위해요소를 합리적으로 관리'하는「농산물우수관리(GAP:Good Agricultural Practices)」제도가 시행되고 있으나, 농업인과 소비자의 관심·참여가 낮아 활성화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소비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여 가격보다는 안전농산물을 더욱더 요구하고 있고, FTA 등 개방가속화로 외국 농산물과 무한경쟁 시대에 돌입하는 등 농업환경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우리 농업도 이러한 소비자욕구와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고품질 안전농산물 생산체제로 전환하여 지속가능한 농업을 추구해야 하는데, 이의 대안은 바로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제도이다.


정부(농관원)에서는 2015년까지 전체 농산물 생산의 10%수준(현재 3%)까지 GAP인증 농산물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대형 유통업체 등을 통한 GAP인증 농산물 판매 촉진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GAP 활성화를 위해서는 생산자들의 GAP에 대한 인식이 가격상의 이점보다는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먹을거리를 제공하겠다는 책임의식으로 전환되어야 하며, 아울러 소비자들도 GAP제도의 취지를 올바로 이해하고 GAP인증 농산물을 찾는 등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


영화 식객에서 '음식은 가슴으로 느끼게 하라'는 대사가 생각난다. 우리 농업인들이 GAP를 실천하여 생산한 농산물이 식탁에 놓임으로써 소비자가 우리 농산물의 '안전성'을 가슴으로 느끼게 되기를 기대해 본다.


※ GAP정보서비스 (http://www.gap.go.kr)에 들어가면 GAP인증 제도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남지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천뉴스 Chond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