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합2019. 8. 26. 19:30

- 사천시-현성MCT, 카페리호 운항 협약…첨단 카페리선 새로 건조 -

 

사천시 삼천포항과 제주를 잇는 뱃길이 2021년부터 다시 열릴 전망이다.

 

삼천포-제주 뱃길은 2014년 12월 중순 운항 선사인 두우해운이 기존 노후선박인 제주월드호를 대체할 여객선을 확보하지 못해 항로 폐업 신고를 낸 후 끊겼다.

 

사천시는 운항 선사인 현성MCT와 사천 삼천포-제주 간 카페리 운항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월 23일 밝혔다.

현성MCT는 2021년 1월 하순부터 1만9천t급 디젤엔진 카페리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현성MCT는 사천에 본사를 두고 제주에는 지사를 둘 계획이다. 본사에는 화물팀, 여객팀, 운항팀, 벙커링사업팀, 관리팀 등 20명이 근무한다. 10명이 배치될 지사에는 화물팀, 여객팀 등을 설치한다.

 

삼천포-제주 노선에 투입할 카페리선은 500억원을 들여 대선조선이 새로 건조한다. 이 카페리선은 길이 160m, 폭 25m, 흘수 5.5m 규모 초현대식 고급형 여객선이다. 이 배는 화물트럭 150대, 승객 930명을 한꺼번에 나를 수 있다. 배에는 최소 4개의 VIP 객실을 갖추고 1등실은 28객실로 구성된다. 2등실은 4개, 3등실은 20개로 짜진다.

 

또 하이킹(자전거) 여행객을 위한 자전거 격납 시설도 마련된다. 승객 안전을 책임지는 승무원에 대한 서비스도 높아진다. 전 승무원이 1인 1실을 쓴다. 식당, 편의점, 스낵바, 카페, 노래방, 게임룸, 유아실 등 이용객 편의시설도 확대·설치된다. 화물차 기사 구역도 2등실 수준으로 격상되는 등 고급화한다.

 

이 배가 제주까지 항해하는 거리인 항정은 112마일, 소요시간은 7시간, 평균 항속은 18노트다. 별도 기항지 없이 곧바로 제주에 도착한다.

 

운항계획도 짜졌다. 이 카페리선은 삼천포항 연안 여객 부두에서 오후 11시에 출항한 후 오전 6시에 제주항에 도착한다. 월수금요일을 제외한 화목토일요일 출항한다. 제주항에서는 정오에 출항하고, 오후 7시에 삼천포항에 도착한다. 제주항 역시 화목토요일을 제외한 나머지 4일간 출항한다.

 

시 관계자는 "삼천포항과 제주항을 오가는 카페리 여객선 운항 중단으로 물류 운송이 차질을 빚어 지역 경제에 경제적 손실이 컸는데 운항이 재개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osted by 사천뉴스 Chonds

댓글을 달아 주세요